열기닫기버튼
회원 게시판
업무게시판주문/제작 가이드견적/제작 문의
고객 지원
공지사항솔루션 업데이트자주묻는 질문문의 Q&A 접수Fbook통합형 FAQ
솔루션 가이드
재설치 확인/신청NexBook CC 가이드북NexBook 교육영상모바일 eBook보기
 
작성일 : 12-01-31 09:46
아이폰 때문에 1만명 해고하는 회사
 글쓴이 : ebook관리자
조회 : 4,750  
일본의 NEC가 애플의 일본 공습에 무너졌다. 아이폰이 스마트시장을 공습하기 시작하면서 자사 스마트폰 판매가 극도로 부진하자 전체 직원의 10%에 달하는 1만명을 감원하기로 했다.

 

 씨넷,로이터 등은  29일 이 회사의 발표를 인용, 아이폰의 일본내 판매 활성화의 영향으로 부진일로를 걷고 있는 스마트폰판매사업 부진에 따른 감원을 실시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내 스마트폰 수요가 급증하긴 했지만 그 수요를 미국의 아이폰이 차지하자 NEC의 비극이 시작됐다.
NEC는 오는 3월말로 끝나는 2012회계년도에 약 13억달러의 손실을 전망하고 있다. 또 총 1만명의 감원인력 가운데 7천명은 일본직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회사는 5천200억엔의 구조조정비용을 떠안게 된다.

 

대부분의 감원은 오는 3월 31일부터 시작되는데 그 대상은 NEC의 휴대폰사업부 직원이 되며 정시직과 임시직이 포함된다.
NEC는 3월말 기준으로 11만5천840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데 이번 구조조정에 따른 감원인력은 전체직원의 8.6%에 이르는 것이다.

 

지난 해 말로 끝난 이 회사 회계 연도 3분기(2011.10~12)실적 결산결과 손실은 11억3천만달러로 지난해 동기의 3억4천543만달러에 비해 거의 3배로 늘어났다. 매출은 6.7% 감소한 87억6천만달러였다.

 

애플의 아이폰은 일본에서 비교적 늦게 출시됐음에도 점점더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면서 일본내 첨단 가전제품시장에서 주도적인 단말기가 됐다.

 

애플은 지난해 4분기에 전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스마트폰을 판매한 업체가 됐다고 스트래티지 어낼리틱스가 분석을 내놓은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전체로는 삼성이 스마트폰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NEC는 휴대폰 외에 반도체,PC,디스플레이사업을 함께 하는 일본의 종합 전자업체다. 

제이디넷펌

 
   
 

(주)이앤아이월드|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14길 21(민재빌딩) 3F | 전화 552-1004
제휴문의: info@ebook.co.kr | Copyright 2014 By E&I WORL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