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기닫기버튼
회원 게시판
업무게시판주문/제작 가이드견적/제작 문의
고객 지원
공지사항솔루션 업데이트자주묻는 질문문의 Q&A 접수Fbook통합형 FAQ솔루션/이북 오류안내
솔루션 가이드
재설치 확인/신청NexBook CC 가이드북NexBook 교육영상모바일 eBook보기
 
작성일 : 14-01-20 10:29
아이폰5s 흥행에도…“1분기 삼성이 압도”
 글쓴이 : ebook관리자
조회 : 946  
올해 1분기에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애플보다 두 배 넘는 점유율을 지킬 것이라는 전망을 미국 조사업체가 내놨다.

지난해 말 나온 애플의 ‘아이폰5s’ 판매량이 여전히 상승세임을 감안해도 삼성전자 장벽이 견고하다는 설명이다.

19일(현지시간)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36.2%, 애플은 17%의 점유율을 각각 차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 예상치는 9천200만대로 전년 동기 6천940만대 대비 약 28% 많다.

지난해 1~3분기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33.1%→32.6%→35.2%로 홀로 30% 이상을 기록했다.

SA가 예상한 애플의 올해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4천31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570만대 많다. 아이폰5s 흥행을 반영한 수치다.

다만, 시장점유율 예상치 17%는 전년 동기 대비 0.5%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중국 공략 강화로 인한 효과에 의문이 붙었다.

아이폰5s를 내놓기 전인 지난해 1~3분기 애플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17.9%→15.6%→13.2%로 하향세를 걸었다.

LG전자는 중국 제조사들을 누르고 삼성전자와 애플에 이어 3위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 SA가 예측한 LG전자의 1분기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5.7%로 전년 동기 대비 0.8%포인트 많다.

오름폭이 작게 보이지만 모토로라나 HTC 등 기존 강자들이 점유율을 잃기만 하는 현 시장 상황을 감안하면 의미가 적잖은 성적이다.

다음달 경 미국과 유럽에 출시 예정인 플렉시블 스마트폰 ‘G플렉스’ 성적에 세계적으로 관심이 모였다. 미국 최초 플렉시블 스마트폰 타이틀을 확보했다.

지난해 말 LG전자를 점유율 5위로 끌어내린 중국의 화웨이와 레노버는 1분기 5% 미만 점유율이 예상된다고 SA는 설명했다. 애플과 샤오미 등에 안방 점유율을 꽤 내줄 것으로 보인다.

제이디넷 펌

 
   
 

(주)이앤아이월드|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14길 21(민재빌딩) 3F | 전화 552-1004
제휴문의: info@ebook.co.kr | Copyright 2014 By E&I WORL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