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표준 대응체계 기반 구축 및 국제 표준 개발 웹진

환경분야 표준 대응체계 기반 구축 및 국제 표준 개발 웹진

환경분야 표준협력기관 지정 확대

5개 기관 협력기관으로 지정

환경분야 표준협력기관 지정 확대

5개 기관 협력기관으로 지정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정부와 민간의 표준운영 협력체계를 강화하고자 5개 기관을 환경분야 표준 대응을 지원하는 표준협력기관(COSD) 및 국제표준화기구(ISO) 국내 간사기관으로 3월 21일 추가 지정했음을 밝혔다.


(표지사진) 사진 출처: 헤럴드경제DB

국립환경과학원은 환경분야 국가표준(KS) 및 국제표준화기구(ISO) 국제표준 대응의 전문성 확보를 위하여 물환경, 대기환경 등 16개 분야 전문위원회를 구성하여 운영 중이며, 지난해까지 6개 분야에 대해서는 전문위원회를 지원하는 표준개발협력기관을 지정하였다.

이번에 추가된 표준협력기관은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대기환경), 서울대학교 (토양),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실내공기질), 한국수자원공사(미생물), FITI시험연구원 (물환경) 등이다. 한국수자원공사를 제외한 나머지 기관은 국제표준화기구 국내 간사기관도 겸해 지정되었다.

이번 지정으로 기존 6개 분야에서 총 11개 분야로 협력기관이 확대되어 국가표준(KS) 개정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국내 환경기술의 국제표준 제안이 활발해져 국제표준화기구(ISO) 내에서 우리나라의 역할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환경분야 전문위원회
(16개)
유량, 지하수, 대기배출원, 대기환경, 실내공기질, 물환경, 방사능, 미생물, 토양, 폐기물관리,
생활소음, 교통환경, 포장환경성, 상하수도서비스, 고형연료제품, 제품환경성
기존 표준개발협력기관
(6개)
제품환경성, 생활소음, 유량, 상하수도서비스, 대기배출원, 포장환경성
2022 신규 표준개발협력기관
(5개)
대기환경, 토양, 실내공기질, 미생물, 물환경

국립환경과학원은 지정된 협력기관과 세부적인 연간 업무계획이 담긴 협약을 올해 4월 중에 체결하고 표준화 활동을 위한 정부 출연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표준개발협력기관은 향후 5년간 각 기관 내부에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기술위원회를 두고 국가표준 개정 업무를 지원하고, 산업체 대상의 표준 개정 수요조사 당의 제안된 표준안의 접수창구로 정부와 사용자 사이의 중간 가교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국제표준화기구(ISO) 국내 간사기관은 표준 관련 국제 업무를 지원하고 주기적인 국제회의 참석 등으로 해당 전문위원회 협력한다. 또한, 국가표준(KS)의 국제표준 일치화를 위한 국제표준 개정 동향을 조사 및 국내 전문가 의견을 취합하여 ISO의 투표에도 참여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025년까지 16개의 전 환경분야에 협력기관 지정을 목표로 국내 환경 관련 민간기관을 추가 발하고 표준 실무 교육, 국제활동 지원 등 민간의 표준대응력 향상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하여 각 환경분의 수요자 요구가 바로 국가표준(KS)에 반영 개선으로 이어 질 기회와 표준역량을 강화하고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22 신규 지정 표준개발협력기관
지정번호 기관명(대표자) 지정분야 지정기간
제2022-1호 (재)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권오정) 대기환경 분야 KS 33종 2022.3.21.∼ 2027.3.20
제2022-2호 서울대학교 농생명과학공동기기원 (현진호) 토양 분야 KS 107종 2022.3.21.∼ 2027.3.20
제2022-3호 (재)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조영태) 실내공기질 분야 KS 32종 2022.3.21.∼ 2027.3.20
제2022-4호 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미생물 분야 KS 17종 2022.3.21.∼ 2027.3.20
제2022-5호 (재)FITI 시험연구원 (김화영) 물환경 분야 KS 106종 2022.3.21.∼ 2027.3.20